로고

세계무술연맹, 한-우크베키스탄 지역무형문화유산교류 사업 선정

세계무술연맹, 충주시립우륵국앙단, 한국택견협회 공동 기획, 오는 8월 타쉬켄트서

이상빈 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2/06/07 [18:18]

세계무술연맹, 한-우크베키스탄 지역무형문화유산교류 사업 선정

세계무술연맹, 충주시립우륵국앙단, 한국택견협회 공동 기획, 오는 8월 타쉬켄트서

이상빈 전문기자 | 입력 : 2022/06/07 [18:18]

 사진은 한국-카자흐스탄 교류장면 @ 세계무술연맹



 (사)세계무술연맹이 충주시립우륵국악단과 (사)한국택견협회와 함께 공동으로 기획한 '한-우즈베키스탄 수교 30주년 기념 지역무형문화유산교류' 사업이 문화체육관광부 '2022년 지역문화 국제교류 지원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이 사업은 지역 고유의 다양한 유·무형 자원을 활용한 국제교류사업 발굴 및 지원을 통해 기초지자체 문화예술 콘텐츠의 가치를 국내외로 확산하는 데 목적이 있다.

 

사업을 총괄하는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은 전국 기초지자체 및 지자체 내 민간문화예술 단체·기관들이 제출한 지역 고유의 다양한 유·무형 자원을 활용한 사업계획을 심사해 1차로 9개의 사업을 선정했다. 또 최근 최종 발표심사를 통해 '한-우즈베키스탄 수교 30주년 기념 지역무형문화유산교류'를 포함한 총 6개의 우수 사업을 확정했다.

 

이에 세계무술연맹은 국비 8천여만 원의 사업비를 지원받게 된다. 세계무술연맹은 이번 지원으로 △충주를 본 고장으로 하는 '택견과 우륵 국악' △우즈베키스탄의 '전통 무예(장사나티)와 전통음악(샤쉬마콤)' 3간 합동공연 △다큐멘터리 제작 등으로 구성된 교류사업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행사는 오는 8월 29부터 9월4일까지 일주일간 우즈베키스탄 수도 타쉬켄트 소재의 알리쉐르나보이대극장(국립극장) 일대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사업의 수행기관인 세계무술연맹은 양 지역의 무형문화유산 교류 증진과 함께 중앙아시아에 거주하는 고려인 2세, 3세들의 한민족 문화 자긍심 고취에도 기여할 방침이다. 아울러 서로 다른 문화 간 이해 증진과 평화구축을 위한 민관협력 우수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화태 총재는 "이번 공모사업 선정에 따라 코로나19 여파로 위축됐던 지역 문화기반의 국제교류 행사가 재개된 것은 매우 고무적"이라며 "양 지역 시민들의 여가선용과 문화 향유의 기회가 확대될 수 있도록 협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한국무예마스터십 개최된다
1/21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충북도, 세계무예마스터십 중단? 재검토 / 김덕현 기자
미국캘리포니아주 최석호의원 WMC방문 / 강상호 전문기자
배우 마동석과 허명행무술과의 만남 / 이은오 기자
용인대 무도대학 신임학장에 김영학교수 임명 / 편집부
한무총 창립총회는? / 편집부
대통령은 도피하고, 전통무예는 살아난다 / 허건식(체육학 박사)
종합격투기(MMA), 국제스포츠로 인정받나? / 이상빈 전문기자
WMC국제무예아카데미 정규과정 접수중 / 편집부
온라인세계무예마스터십 경기운영시스템이란? / 김덕현 기자
[사설] 흔적 지우기 / 편집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