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전북도의회, 태권도 국가무형유산 지정 촉구

이상호 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4/04/23 [10:13]

전북도의회, 태권도 국가무형유산 지정 촉구

이상호 전문기자 | 입력 : 2024/04/23 [10:13]



전라북도의회 문승우의원(사진)이 발의한 ‘국기 태권도, 국가무형유산 지정 촉구 건의안’이 19일 열린 제408회 전북특별자치도의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채택됐다.

 

태권도는 한류문화의 원조로 1959년 국군 태권도 시범단의 해외파견을 기점으로 정부와 민간에서 태권도 사범을 전 세계에 파견하여 현재까지 4천여 명 이상이 활동하며 민간 외교 및 홍보대사 역할을 하고 있고, 213개국 1억 5천만 명 이상이 수련하는 세계적인 무예 종목이다. 올림픽에서도 2000년 시드니올림픽 정식 종목 채택 이후 향후 2028년 LA올림픽까지 8회 연속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겨뤄지게 됨으로써, 스포츠 분야에서는 우리나라 국위 선양에 크게 기여하는 전무후무한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태권도는 스포츠 종목 중에서 「태권도 진흥 및 태권도공원 조성 등에 관한 법률」(약칭 태권도법)이라는 개별 법률이 제정되어 시행되고 있는 유일한 사례이기도 하며, 태권도법에는 ‘대한민국 국기는 태권도로 한다’고 명시되어 있다.

 

하지만 이러한 태권도의 국내외적인 위상과 가치에도 불구하고 태권도는 2016년 전북특별자치도 무형유산으로 지정되었을 뿐 아직 국가무형유산으로 지정되어 있지는 않다.

 

건의안을 발의한 문승우의원은 “몇 년 전 태권도의 국가무형유산 지정이 추진된 바 있지만 안타깝게 실패한 경험이 있다”면서, “태권도가 단순한 스포츠 종목이 아닌 우리 민족 고유의 정신문화를 담고 있고, 전 세계인이 보편적으로 수련하는 무예라는 점을 감안하면 태권도는 국가무형유산은 물론 인류무형유산으로서의 가치를 보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충남 지자체들, 전통무예로 축제 풍성하게 만든다
1/7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경찰 무도가산점 변경 / 김찬호 전문기자
춘계 대한무도학회 학술대회 개최 / 권석무 기자
2024 무에타이 국가대표 선발 완료…국제대회 꼼짝마!! / 권석무 기자
배형식 회장, 국제크라쉬협회(IKA) 집행위원 임명 / 권석무 기자
2024년도 크라쉬 국가대표 1차 선발전 개최 / 권석무 기자
무에타이 국가대표 선발전 밎 신인왕전 열린다 / 권석무 기자
정도술 안길원 대종사 별세 / 김덕현 경기본부장
무예미드필더 강민철 / 편집부
무에타이 한국선수단, 동아시아선수권 출격 / 권석무 기자
[武評] 천하택견명인전 충주 상륙과 택견 내홍 / 권석무 기자
정책 많이 본 기사